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바른미래당, "검찰은 당사자인 손혜원 의원은 한 달이 지나도록 내버려두는가"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논평

2019년 02월 20일 [데일리시사닷컴]

[논평] 이종철 대변인, 검찰은 당사자인 손혜원 의원은 한 달이 지나도록 내버려두는가


검찰은 당사자인 손혜원 의원은 한 달이 지나도록 내버려두는가


‘손혜원 의혹’ 건과 관련 검찰이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했다.

늑장 수사 비판을 듣고 있는 검찰의 수사 의지의 표출이라고 본다.

그러나 검찰은 왜 손혜원 의원을 소환도 하지 않은 채 주변의 변죽만 울리고 있는지 의문이다.

손혜원 의원에게 너무나 많은 시간을 벌어주고 있는 것 아닌가.

검찰은 최근 손혜원 의원의 동생 손현씨를 수차례 검찰 소환해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지만 손현씨의 진술서에 손현씨 도장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결국 공식을 가장한 비공식 조사와 주변 조사를 통해 손혜원 의원에 대한 부정적 정보만 샅샅이 수집하고 수사 범위를 자의적으로 조절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심도 나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보훈처도 압수수색 대상이 되어야 한다.

도대체 ‘손’을 미치지 않은 곳이 없는 손 의원에 대한 의혹이 많은 부처에 걸쳐 있다. 이미 크게 불거지고 많은 언론 보도가 뒷받침된 사안만 해도, 당장 조사가 들어가고 관련 부처에 대한 압수수색 등 자료 확보가 이루어져야 한다.

손 의원과 관련된 재단, 영업장 그리고 의원실까지 손 의원에 대한 직접적인 조사와 압수수색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손 의원의 전화기는 놔두고 왜 손현씨의 전화기를 디지털포렌식 하려 했는가. 참 알 수 없고 의심스러운 검찰이다.

청와대가 불리한 자료라고 득달같이 심재철 의원실을 들이닥치던 기세와는 완전 정반대가 아닌가.

한 달이 지나도록 증거 인멸과 입 맞추기 시간을 벌어주는 검찰은 당장 당사자인 손혜원 의원을 포토라인에 세우고 실질적인 조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



2019. 2. 19.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