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8-23 오후 12:07:52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사설

칼럼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설]학벌·출신지 없는 이력서, 민간으로 확대돼야

2017년 06월 22일(목) 16:59 [데일리시사닷컴]

 

[사설]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이나 공공부문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우리 정부의 결정만으로 가능하지 않겠나. 그렇게 추진해 달라”고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시했다.

채용하는 분야가 일정 이상의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 출신지, 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들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해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대통령의 지시대로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에 있는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과 같은 출발선에서 경쟁한다면 학벌이 아닌 실력이 대우받는 합리적인 사회가 될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민간 쪽은 법제화되기 전까지 우리가 강제할 수 없지만 민간 대기업들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간 대기업들도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들에 의하면 훨씬 실력 있고 열정 있는 인재들을 채용할 수 있었다는 게 증명이 많이 됐다”며 민간기업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의지대로 오로지 실력으로 경쟁하는 사회풍토가 조성되면 우리 사회는 학력·학벌 없어도 미래의 꿈을 꾸는 세상으로 바뀔 것이다. 사실 우리사회는 지금까지 학력과 학벌에 너무도 많은 사회적 비용을 쏟아붓고 있다. 게다다 공공부분, 민간부분 할 것 없이 학력과 학벌이라는 ‘암덩어리’가 보이지 않는 곳곳에 독버섯처럼 퍼져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대 과거 정권에서도 수차례 학력과 학벌 철폐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지만 지속되지는 못했다. 그만큼 쉽지 않은 과제이다. 새 정부는 민간기업과 머리를 맞대고 솔직하고도 합리적인, 그러면서 지속가능한 정책을 마련하는데 노력해야 한다. 문 대통령의 오늘 발언으로 대한민국이 학력·학벌보다 능력과 가능성을 존중하는 사회로 나아가는 토대가 되길 기대한다.[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문]조국 후보자 전(前) 제수의 ..

신평,“조국 씨 내려와야 합니다....

한국당,"장학금이 세뱃돈인 줄 아는..

[부고]이제학(전 양천구청장)씨 모..

한국당,"조국에 등 돌린 '90년생이 ..

곽상도 의원,"조국 딸, ‘황제 장학..

양천구, 신정3동 분동추진 주민설명..

양천구,"움직이기 힘들 때, 잠시 앉..

"양천구 정책은 구민이 결정해요"

구로형 대안교육시스템 ‘다다름학..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