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2-10 오전 10:36:14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사설

칼럼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오피니언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설]가맹사업본부의 ‘갑질 횡포’, 과감하게 도려내야

2017년 07월 05일(수) 15:31 [데일리시사닷컴]

 

[사설]가맹점에 대한 '갑질'과 '공짜급여' 수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이 6일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정씨에 대해 업무방해, 공정거래법 위반, 횡령,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정 전 회장의 죄질이 나쁘고, 혐의를 부인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으므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전 회장은 가맹점에 공급할 치즈를 구매하면서 중간업체를 끼워 넣는 방법으로 50억원대 이익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이같은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50억원은 고스란히 가맹점주들이 부당하게 침탈당한 돈이다.

또 이런 '치즈 통행세' 관행에 항의하며 가맹점을 탈퇴한 업자들이 신규 점포를 내자 치즈를 구매하지 못하게 방해하고, 인근에 직영점을 개설하는 '보복 출점'을 감행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또 정모씨 등 직계 가족과 친인척들을 MP그룹 직원으로 취업시키고 30억∼40억원 규모의 급여를 부당하게 제공한 혐의도 적용했다. 이같은 ‘공짜급여’ 문제는 재벌 총수 등 대주주 일가가 경영권을 행사하는 기업에서 발생하는 전형적인 도덕적 해이 현상이라는 비판이다. 이런 저런 편법으로 정 전 회장이 받는 혐의의 총액은 무려 100억원대에 달한다는게 검찰의 판단이다.

가맹정들은 대부분 생계형 창업자들이다. 그런데도 가맹본부들은 사실상 전 재산을 투자해 창업하도록 유도하고 창업 후에는 부도덕한 갑질과 횡포로 점주들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했다는 사실이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난 것이다.

가맹사업본부의 갑질과 횡포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제 더 이상 가맹본부의 갑질과 횡포를 용인해서는 안된다. 무엇보다 가맹점주들이 창업 이후 본사의 갑질에 피해를 입지 않도록 표준계약서 도입 등 법과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 하지만 솜방망이 처벌로는 가맹본부의 갑질과 횡포를 근절할 수 없다는 것은 작금의 피해상황만 보더라도 짐작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이같은 가맹본부의 갑질을 결단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정부당국과 검찰은 서민의 삶을 피폐하게 만들고 서민들에게 피눈물을 나게하는 가맹본부의 갑질과 횡포에 대해서 무관용원칙으로 엄벌에 처해 다시는 이같은 참담한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 서민들이 조금이라도 숨을 쉬고 살만한 대한민국이 되지 않겠는가?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남편 이제학 전 ..

심재철 의원,"우리들병원 김포공항 ..

한국소비자원 소비자 만족도 1위한 ..

건협, 미얀마 양곤 외곽지역 기생충..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직..

용인역삼지역주택조합 시공사선정 ..

양천구의회, 강평 끝으로 ‘2019년 ..

양천구, 12일(목)까지 ‘2020년 겨..

내년 1분기부터 주택연금 가입 연령..

양천구,"이웃을 위한 따뜻한 협약"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