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09-20 오후 06:18:11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우형찬 의원,"서울의료원의 졸속행정과 사실왜곡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은?"

-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서울의료원 비상임이사로 이사회 회의 불참한 가운데 서남병원 위·수탁 공모에 참여할 것 의결!
- 서울시, 설명자료를 통해 스스로 밝힌 서울의료원의 졸속행정

2017년 07월 13일(목) 17:57 [데일리시사닷컴]

 

↑↑ 우형찬 서울시의원

[데일리시사닷컴]서울특별시의회 우형찬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13일 서남병원 위·수탁 공모 입찰과정에서 드러난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의 졸속행정과 사실왜곡의 모습은 서울시 공공의료서비스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형찬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의 서남권 공공의료를 책임지겠다던 서울의료원은 1차 공모 당시 신청서 접수기한을 넘기는 바람에 접수 현장에서 준비한 제출서류조차 접수하지 못하는 비참한 수모를 당했으며, 2차 공모 접수 마지막 날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우 의원은 이날 "2017년 서울의료원 정기이사회 회의록(2.28)에는 서남병원 위·수탁 공모 참여에 대한 논의조차 없었고, 5월 18일 1차 공모가 시작되어 신청서 접수기한 마감일인 6월 2일을 하루 앞두고 서울의료원은 임시이사회를 개최(6.1)하여 ‘서울특별시 서남병원 수탁운영(안)’을 의결하여 공모에 참여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적시했다.

우형찬 의원은 이와 관련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은 6월 1일 오전 9시 개최한 임시이사회에서 안건 의결 후 6월 2일 접수기한 마감까지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지만 제출서류를 접수조차 못했고, 2차 공모 접수 마지막 날인 6월 16일에 가서야 접수를 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특히 “서울시 서남병원 위·수탁 공모 절차를 엄중히 관리해야 할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의료원 비상임이사로 금번 공모 절차의 공정한 진행을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첫째, 본인이 비상임이사로 있는 서울의료원이 공모에 참여하고 이를 본인 소관 부서에서 심사를 총괄한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고, 둘째, 임시이사회 일정 조정이 가능할 수 있었을 것인데 해외출장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은 것은 그 의도성을 의심케 한다.”고 질타했다.

우형찬 의원은 “공공의료 서비스라는 막중한 임무를 고려하면 서울의료원은 서남병원 위·수탁 공모에 치밀한 준비와 함께 공공의료에 대한 청사진을 제공했어야 하지만 이번 공모 과정을 보면 심사주체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과 서울의료원장은 행정과 공공의료 서비스에 대한 신뢰를 내던졌다고 밖에는 볼 수 없다.”면서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이번에 보여 준 졸속행정과 졸속응모를 통해 서울시 공공의료 서비스의 수준을 심각하게 후퇴시켰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또한, 우형찬 의원은 지난 7월 10일자 보도자료에 대한 서울시의 설명자료에 대해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우형찬 의원은 “서울시 설명자료에는 서남병원의 위·수탁 협약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운영법인 선정을 위해 5.18~6.16 기간동안 공개모집을 실시하고 2개 기관이 접수하였다고 되어 있으나, 이는 명백히 서울의료원의 졸속응찰을 숨기기 위한 말장난이고, 진실은폐를 위한 시도로 규정한다.”고 지적하며, “언론의 눈과 귀를 가려 자신들의 민낯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1차 공모는 5월 18일부터 6월2일, 2차 공모는 6월 5일부터 6월16일이었으나, 서울시의 설명자료는 두 차례에 걸쳐 공모가 이루어진 이유와 서울의료원이 서류접수조차 못한 1차 공모결과는 밝히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역으로 이와 같은 사실은폐를 통해 공모 절차에 문제가 있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우형찬 의원은 “이제 단순히 서남병원 위·수탁에 대한 문제가 아닌,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의 공공의료 서비스에 대한 신뢰에 대한 문제가 되었다.”고 규정하고,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임시이사회의 속기록을 전면 공개해야 하고 이는 추락하고 있는 서울시 공공의료서비스에 신뢰 회복의 시작이 될 것이며, 아울러 서울시 감사위원회에서는 이번 서남병원 위· 수탁 공모에 대한 감사에 착수해야 할 것”임을 촉구했다.

또한, “서남병원 위·수탁 공모가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기 위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직위에서 물러나야 할 뿐만 아니라 작금의 사태를 유발한 서울의료원장 역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공공의료 서비스의 주인은 시민이며 이를 위해 앞으로 밝혀야 할 일이 적지 않다.”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의 지뢰제거 ..

‘서울의별’, ‘경기도지사배’ 승..

서울시의회 채유미 의원, 초등돌봄..

남북정상 18일 오찬 후 첫 회담…군..

한여협,"더불어민주당 양천구의회 ..

치매, 책으로 이해하고 지문등록으..

서희건설, "'목포서희스타힐스' 공..

“구로구 장터에서 풍성한 한가위 ..

양천구,"어르신들 인상된 기초연금 ..

 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 운영원칙 | 서비스 약관/정책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상호: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 : 한국인터넷신문기자협회(010-9551-1249)/ 편집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0/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