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08-23 오후 12:07:52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정춘숙의원,"해외위탁운용사들 돈 받아 해외연수 다니는 국민연금"

- 2007년부터 일부 해외 위탁운용사들과 전략적 제휴 해외연수 계약 체결
- 2013년부터 항공료, 숙박비에 식비, 교통비까지 약 8.4억원 지원받아...
- 감사원은 이에 대해 이미 맺은 전략적 제휴계약도 수정하라고 통보했지만, 공단은 신규/재계약시부터 연수비용을 공단이 부담하도록 할 예정..
- 2013년~2017년 해외위탁운용사, 직접운용보다 수익률 낮아도 수수료 1조원 챙겨
- 정춘숙 의원, 위탁운용사 선정 및 운영의 공정성 저해 우려.

2018년 10월 06일(토) 15:28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100명이 넘는 직원들이 해외 위탁운용사들로부터 지원을 받아 해외연수를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의 『공공자금 해외투자실태』자료와 국민연금공단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대 18개의 해외 위탁운용사들로부터 총 114명이나 되는 직원들이 연수비용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19명의 해외연수에 대해 94백만원을 지원받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서 2106년 26명 2억6백만원, 2017년 21명에 대해 1억8백만원을 지원받고 있었다 위탁운용사들은 기금운용직원의 해외연수 지원에 대해 총 8.4억원을 부담했으며, 부담항목은 항공료, 숙박비 뿐 아니라 식비와 교통비 등 다양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기금운용본부가 위탁운용사와 이러한 전략적 제휴연수를 맺은 것은 2007년부터인데, 2007년부터 2010년까지는 기금 임직원의 연수비용 중 연수 장소까지의 왕복 항공료 및 숙박비는 공단예산에서 집행하고, 연수기간 중 연수장소 이외의 장소로 이동하는 경비와 숙박비 등은 운용사가 부담했었다.

그러나 2011년부터 전략적 제휴 운용사가 3개사에서 9개사로 확대되면서 연수인원이 급증하자 기금본부 예산만으로는 충당할 수 없어 숙박비 등은 위탁운용사가 부담하는 것으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위탁운용사에게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의 해외연수 경비를 분담하도록 하였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감사원은 임직원의 해외연수비용은 국외교육여비 예산으로 집행하고 향후 해외 위탁운용사가 이를 부담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 조치를 내림과 동시에, “18개 해외 위탁운용사와의 전략적 제휴 계약내용을 수정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으나, 국민연금공단은 2018년부터 해외연수비용 전액을 공단예산으로 집행하고 있다며“신규, 재계약시 연수비용을 공단이 부담하도록 체결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국민연금공단은 감사원이 요구한 바와 같이 과거에 계약한 전략적 제휴 계약내용은 수정하지 않은 채, 향후 신규/재계약시부터 연수비용을 공단이 부담하도록 체결할 예정이어서 언제든지 해외위탁운용사의 지원을 받아 또 다시 해외연수를 갈 수 있다.

기금운용본부가 지난 5년간 해외 위탁운용사들로부터 지원을 받아 해외연수를 다녀오는 동안 해외 주식과 해외 채권의 위탁운용은 국민연금이 직접 운용하는 것 보다 수익률은 더 낮았지만, 총 1조원이 넘는 수수료를 챙겨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은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의 국외 교육훈련을 위한 경비가 예산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금운용본부가 일부 위탁운용사와 전략적 제휴연수라는 계약을 맺고, 위탁운용사의 돈으로 해외연수를 다녀왔음이 밝혀졌다. 공단 임직원 행동강령에도 ‘직무관련자로부터 대가성 여부를 불문하고 금품 등을 받지 않도록 되어 있었지만’, 그동안 8억원이 넘는 비용을 지원받았던 것이다. 그런데도 공단은 과거의 계약은 유지한 채 앞으로의 신규/재계약에 대해서만 공단이 부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러면서 어떻게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국민연금이 될 수 있겠는가?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전략적 제휴연수와 관련해 과거 계약했던 내용도 모두 수정함과 동시에 기금운용직원들의 직무능력향상을 위해서는 국외교육여비를 활용하여 향후 공단 업무의 공정성과 투명성에 의심이 들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태수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문]조국 후보자 전(前) 제수의 ..

신평,“조국 씨 내려와야 합니다....

한국당,"장학금이 세뱃돈인 줄 아는..

[부고]이제학(전 양천구청장)씨 모..

한국당,"조국에 등 돌린 '90년생이 ..

곽상도 의원,"조국 딸, ‘황제 장학..

양천구, 신정3동 분동추진 주민설명..

양천구,"움직이기 힘들 때, 잠시 앉..

"양천구 정책은 구민이 결정해요"

구로형 대안교육시스템 ‘다다름학..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