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2-11 오후 11:46:05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유성엽,“삼성과 MB 차명재산, 국세청이 별도 조사해야”

- 삼성 5조원대 차명계좌 밝혀졌는데도 0.1%도 안되는 33억 과징금은 어불성설
- MB 차명재산 역시 주식명의신탁과 일감몰아주기 증여세 부과해야

2018년 10월 10일(수) 10:52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성엽 의원(정읍·고창)이 10일 세종에서 열린 기재위 국정감사에서 "국세청이 삼성과 MB의 차명 재산에 대해 적극적으로 별도 조사하여 상속세와 증여세 등을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국세청이 사후관리하고 있는 차명재산은 17년 현재 7,573건이며 금액은 1조 5,839억원이다. 연도별 처리 실적 또한 매년 증가하여 17년 말에는 34,887건에 추징세액이 5,450억에 달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국세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유독 삼성과 고위 권력층에는 약하다는 것이 유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국세청이 인지하고 관리하는 차명재산 중 특검으로 밝혀진 삼성의 차명재산 5조원은 해당하지 않고 있다. 비록, 올해 초 금융위원회 TF에서 금융실명제 이전의 계좌에 입금되었던 재산에 대해 33억의 과징금을 내리는 것으로 결론 내렸지만, 이는 검경이 밝혀낸 5조원 차명재산의 0.1%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전형적인 ‘봐주기 조사’라는 오명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유 의원은 이에 대해 차명재산에 대한 의혹과 근거가 분명한 만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국세청이 별도로 조사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이번에 법원의 1심 판결로 밝혀진 MB의 차명재산도 증여세 등을 적극 검토할 것 역시 요구하였다. DAS의 실 소유주가 MB로 밝혀진 이상, 현재 이상은 씨 등이 가지고 있는 주식을 상증세법 상 명의신탁 주식으로 봐서 증여세를 부과하고, 또한 MB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영배 씨가 대표로 있던 금강과 DAS 간 일감몰아주기에 대한 조사도 엄정히 하여 증여세를 부과하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유 의원은 “세정이 삼성과 전직 대통령 등 돈과 권력 앞에서는 작아지고, 힘없는 서민 앞에서만 강해져서는 안된다”며, 비록 “금융위가 유권해석을 어떻게 하였든 차명재산이 있다면 그에 대해 탈루 세액을 조사하고 징수해내는 것이 국세청의 임무이자 소명”이라고 국세청의 적극적 조사를 요청했다.

김태수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조주연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양천구, 협치로 하나되는 ‘협치양..

언론이 바라본 “양천, 올 한 해도 ..

양천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

양천구의회 신상균 의장, ‘제9회 ..

양천구시설관리공단, 경영성과 보고..

양천구시설관리공단, 10일 인권 경..

양천구시설관리공단,"목동문화체육..

양천구시설관리공단,"해누리체육공..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스마트폰앱으..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