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2-11 오후 11:46:05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기업

생활경제

산업

부동산

금융

경제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기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원욱의원,"사각지대에 놓인 유튜브 과세, 안 잡나? 못 잡나? "

- 유튜브와 유튜버 수익, 현황 파악조차 안 되고 있어
- 국세청 적극적 과세 안내 및 과세 방안 마련해야

2018년 10월 10일(수) 14:20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국정감사 첫 날인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화성(을) 이원욱 의원이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 대한 과세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유튜브는 국내 동영상 플랫폼 시장에서 비중이 상당하며, 이를 통한 1인 방송인도 폭증하는 등 미디어 콘텐츠 시장에서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최근 초등학생 장래희망에 ‘유튜버’가 상위에 오르고, 통계청 한국표준직업분류에 ‘미디어 콘첸츠 창작자’라는 항목도 등장했다.

구글 코리아 발표에 따르면 한국인이 만든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 10만 명 이상인 곳은 2015년 367개, 2016년 674개, 2017년 1,275개 등 해마다 2배 꼴로 늘고 있다.

이처럼 유튜브 시장이 커지고 유튜버가 증가하고 있는데 유튜버에 대한 개인 과세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현재 유튜버에 대한 과세는 두 가지로 이뤄지고 있는데, MCN사업자(1인 창작자들의 동영상 제작·유통·수익화 등을 돕고 광고 수익을 나누어 갖는 기업이나 서비스)를 통해 원천징수하는 방식과 개인 동영상 창작자에게 직접 지급되는 수익에 대해 종합소득세를 받는 방식이다.

전자는 원천징수를 통한 과세가 가능한 반면, 후자는 개인이 종합소득세를 신고하지 않으면 소득을 알 수 없는 구조다.

한편, 이른바 ‘구글세’라고도 불리는 다국적 인터넷 기업에 대한 법인세 과세도 문제가 되고 있다. 구글의 경우 국내에 ‘앱스토어’ 매출이 있어도, 거래당사자가 구글 코리아가 아닌 구글 본사와 거래하기 때문에 국내 매출로 잡히지 않는다.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 인터넷 기업들이 대부분 이런 방식을 활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다국적기업의 조세회피행위로 인한 세수 손실액이 매년 최대 2400억달러(약 27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원욱 의원은 유튜버 과세와 관련해 “국세청으로부터 1인 방송인 과세에 대해 개인이 신고하는 시스템이 있고, 한국은행으로부터 외화 1만 달러 이상 입금 받은 자에 대해 통보받고 있어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유튜브를 통해 직접 수익을 받는 1인 창작자 과세 방안을 더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구글세에 대해 “구글은 국내 매출이 5조원에 이르고 법인세는 200억 가량 낸다고 추정하고 있다. 반면 국내기업 네이버는 4조 6,785억원의 매출액에 대해 4000억 규모의 법인세를 낸다”며 “국세청이 다국적 기업에 대한 매출을 파악해 구글세 도입을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성덕 기자  seongdk58@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조주연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양천구, 협치로 하나되는 ‘협치양..

언론이 바라본 “양천, 올 한 해도 ..

양천구의회 신상균 의장, ‘제9회 ..

양천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

양천구시설관리공단, 경영성과 보고..

양천구시설관리공단, 10일 인권 경..

양천구시설관리공단,"목동문화체육..

양천구시설관리공단,"해누리체육공..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스마트폰앱으..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