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8-12-11 오후 11:46:05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기업

생활경제

산업

부동산

금융

경제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경제 > 기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광온의원,"과기부 산하 연구원 가짜학회 출장비로 10억원 이상 지원받아"

2018년 10월 10일(수) 14:39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박광온 의원은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과 과학기술원이 이른바 '가짜학회'로 알려진 '와셋'(WASET)과 '오믹스'(OMICS)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5년간 10억원 이상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부 산하 연구기관의 연구원들이 해외의 가짜학회에 참여하고 이를 실적으로 보고하는 등 국민 혈세를 낭비했다는 지적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광온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출연연 및 4대 과기원 대상 기관별 지원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정부출연연구소 26곳 가운데 21곳의 연구원 184명이 7억7천497만원을 가짜학회 출장을 위해 지원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원 1인 평균 421만원 지원받은 셈이다.

4대 과학기술원의 경우에는 76명이 2억7천125만원, 1인 평균 357만원 지원받았다.
이 금액은 과기부가 가짜학회 참가 실태조사를 통해 파악 가능한 금액(항공료, 참가비, 출장비 등)만을 대상으로 했기에 실제로 부당하게 사용된 금액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21개 정부출연연구소 가운데 출장비를 가장 많이 타낸 곳은 한국한의학연구원으로 1억2천152만원에 달했다. 26명이 총 31번 가짜학회에 참여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의 경우 2회 이상 참가자는 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건설연구원(1억1천257만원), 한국생명공학연구소(7천764만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7천276만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6천204만원), 한국기계연구원(4천180만원), 한국지진자원연구원(3천634만원), 한국식품연구원(3천542만원) 순이었다.

4대 과기원의 경우에는 카이스트가 1억1천990만원으로 많았으며 46명이 총 43번 참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대구경북과학기술원(6천541만원), 광주과학기술원(5천637만원), 울산과학기술원(2천953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박광온 의원은 “근본적으로 정부가 가짜학회에 발표한 논문을 발표 실적으로 인정해주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해외 학회들의 부실여부에 대하여 정부기관의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성덕 기자  seongdk58@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조주연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양천구, 협치로 하나되는 ‘협치양..

언론이 바라본 “양천, 올 한 해도 ..

양천구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

양천구의회 신상균 의장, ‘제9회 ..

양천구시설관리공단, 경영성과 보고..

양천구시설관리공단, 10일 인권 경..

양천구시설관리공단,"목동문화체육..

양천구시설관리공단,"해누리체육공..

양천구시설관리공단, 스마트폰앱으..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