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2-13 오후 07:09:1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논평]김수민 대변인, "공정을 말할 대통령의 자격"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 김수민 논평

2019년 10월 22일(화) 22:34 [데일리시사닷컴]

 

[논평] 김수민 원내대변인, 공정을 말할 대통령의 자격
바른미래당 

공정을 말할 대통령의 자격


우리 대통령은 공정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공정의 룰을 깨뜨린 인사들을 등용함으로써 공정을 파괴했던 대통령이 공정을 수없이 언급한 데 대해 바른미래당은 유감을 표한다.

대통령은 오늘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 33회, ‘경제’ 29회, 그 다음으로 ‘공정(불공정)’이란 단어를 27회나 언급했다. 2년 전 국회 시정연설에서 8차례의 언급과 비교해볼 때 3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그만큼 국민의 불공정 시정 요구가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정부가 국민의 공정 요구에 불성실한 태도를 취해왔다는 방증으로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지금껏 장관을 비롯한 정부 주요인사 등용에서 ‘공정’이란 찾아볼 수 없었다.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 자녀 입시비리 등 온갖 의혹이 제기되고 문제시 되어도 임명강행을 했던 대통령이었다. 공정을 깨뜨리고 ‘기득권 보장’과 ‘특혜 제공’에 앞장서왔던 대통령이었다.

공정을 말하기 전에 대통령의 성찰이 있어야 했다. 어떤 반성도 없이 대통령은 ‘혁신(20회), 개혁(8회)’, ‘포용(14회)’을 강조했다. ‘협력’은 5회, ‘협치’는 단 1회 언급에 불과했다. 독단적인 대통령의 혁신과 포용이 계곡 속의 메아리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2년전 국회 시정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누구라도 낡은 질서나 관행에 좌절하지 않도록, 국민 누구라도 평등하고 공정한 기회를 갖도록 바꿔나가겠습니다. 이것이 제가 말하는 적폐청산입니다”라고 했다. 조국 임명강행 과정에서 “국민 누구라도 평등하고 공정한 기회”에 공감하는 사람은 없었다.

지금 불행히도 대통령의 ‘적폐청산’을 ‘공정’으로 기억하는 사람은 없다. 과거 정부의 잘못을 들추어내고 창피를 줌으로써 문재인 정부가 정의롭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작업공정에 불과했다. ‘적폐청산’이 정부의 사어(死語)가 된 이유일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대통령의 공정에 대한 재인식을 촉구한다. 나아가 먼저 모범적인 실천을 요구한다. 민생을 위한 예산을 설명하고, 국회에 협조를 구해야 할 행정부가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소통을 하고 있다는 점을 깨달아 주길 바란다.


2019. 10. 22.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 김수민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남편 이제학 전 ..

기특한 어린이들이 자라나는 양천구

송명화 서울시의원,「친환경 수도계..

양천구,"우리 집 앞에 복지 공간 생..

홍성룡 서울시의원,"서울시, 버스정..

김태수 환경수자원위원장,‘2019 대..

이병도 서울시의원, 2019 서울사회..

제10대 서울시의회 ‘홍보대사 위촉..

금천구, 정시 지원전략 대입설명회 ..

복지법인 망월원, 양천구 목4동에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