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2-13 오후 07:09:10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국회

정치

정치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국당,"심상정 대표의 의원정수 확대 발언. 부끄러움을 모르거나 혹은 나쁘거나 "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 황 규 환 논평

2019년 10월 28일(월) 13:58 [데일리시사닷컴]

 

[논평]심상정 대표의 의원정수 확대 발언. 부끄러움을 모르거나 혹은 나쁘거나
[황규환 청년부대변인 논평]


패스트트랙 때만 해도, 국민들의 비난을 모면해보고자 국회의원 정수 동결을 절대명제처럼 주장하던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결국 속내를 드러냈다.



정수동결을 전제로 한 선거법 대표발의자인 심대표가 어제 갑자기 ‘의원정수를 10%정도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한 것이다.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을 모르거나, 혹은 국민을 우롱한 나쁜 처사임에 틀림없다.



정의당은 그동안 연동형 비례제라는 헛된 꿈에 빠져 조국사퇴정국에서 민주당 비위맞추기로 일관해왔다.



또한 특권귀족노조와의 비례대표 순번을 부당거래하고, 지지율 하락에 쫓긴 영혼 없는 사과 이후에도 야당의 존재이유를 망각한 정부여당 편들기에 여념이 없었다.



이런 정의당을 보며 국회의원 정수를 늘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몇이나 있겠는가.



아니 정의당은 스스로를 돌아 보건데,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감히 국민께 의원정수 확대를 운운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



그럼에도 어제 심 대표의 발언이 진심이라면, 결국 대표 발의한 선거법 자체가 국민들을 속이기 위한 위장전술에 불과했다는 것을 스스로 밝힌 것이다.



국민들은 이제와 심 대표가 의원정수 확대에 군불을 떼고, 민주당이 여지를 남겨두는 발언을 이어가는 것에 대해 정치야합을 의심하고 있다.



제발 이제라도 패스트트랙이 정의당의 이익을 위한 것이었음을 국민 앞에 솔직히 털어놓고 반성하시라. 그리고 국민들이 반대하는 의원정수확대 같은 헛된 꿈은 얼른 깨시라.



2019. 10. 27.

자유한국당 청년부대변인 황 규 환


[데일리시사닷컴]

김태수 기자  daily-sisa@daum.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남편 이제학 전 ..

기특한 어린이들이 자라나는 양천구

송명화 서울시의원,「친환경 수도계..

양천구,"우리 집 앞에 복지 공간 생..

홍성룡 서울시의원,"서울시, 버스정..

김태수 환경수자원위원장,‘2019 대..

이병도 서울시의원, 2019 서울사회..

제10대 서울시의회 ‘홍보대사 위촉..

금천구, 정시 지원전략 대입설명회 ..

복지법인 망월원, 양천구 목4동에 ..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