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12-10 오전 10:36:14

회원가입ID/PW 찾기기자방

검색

전체기사

사회

의학

법조

지방자치

복지

인물

사회일반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 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학법인 소속 초·중·고, 교육청 ‘관리 사각지대’ "

- 대학법인 운영 초·중·고의 관리·감독권이 교육부에 있어 학교가 부실 운영돼도 교육청은 침묵으로 일관
- 권순선 서울시시의원, 대학법인 소속 학교에 대해 강력한 관리·감독 필요

2019년 11월 15일(금) 15:25 [데일리시사닷컴]

 

[데일리시사닷컴]서울시교육청이 대학법인이 운영하는 초·중·고 등 학교에 매년 재정결함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이들 학교에 대한 지도·관리·감독권이 전혀 없어 학교법인 운영평가는커녕 실태조차 파악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권순선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구 제3선거구)은 13일 2019년도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학법인에서 운영하는 초·중·고가 서울시에만 109개 있지만 이들 학교 모두 교육청이 직접 지도·관리를 전혀 못 하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서울시교육청은 대학법인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이 교육부에 있다는 제도를 핑계로 이들 학교에 매년 재정결함보조금을 지원하면서도 부실운영에 대해선 팔짱낀 채 방관만 한다.”고 질책했다.

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현재 서울시 내에는 38개 대학법인이 109개의 초·중·고 등 학교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자사고를 제외한 대부분의 학교가 교육청으로부터 매년 재정결함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청으로부터 인·허가를 받아 운영되는 사립학교에 대해 매년 학교법인 운영평가를 실시하고 실태조사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으나, 대학법인 소속의 초·중·고 등 학교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을 교육부가 갖고 있어 교육청은 이들 학교에 대해 지도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일 법정부담금을 전혀 내지 않고 있는 대학법인과 해당 사립학교에 대해 공문을 보내 2019학년도 법정부담금부터 전액 부담하라고 전국 최초로 요청한 바 있다.

권 의원은 “대학법인이 운영하는 초·중·고 등 학교에 대해 교육청이 지도하거나 관리·감독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법정부담금 등을 부담하지 못할 정도로 부실 운영되는 학교를 지속적으로 적극 공개하고, 교육부와 협력 등을 통해 대학법인 운영 학교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 교육행정국장은 “교육부에서 인·허가 하는 대학법인 운영 학교에 대한 실태조사·관리가 전혀 안 되고 있는 게 사실이다.”며, “이들 학교에 대한 지도·관리·감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성덕 기자  seongdk58@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데일리시사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시사닷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데일리시사닷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수영 양천구청장 남편 이제학 전 ..

심재철 의원,"우리들병원 김포공항 ..

한국소비자원 소비자 만족도 1위한 ..

건협, 미얀마 양곤 외곽지역 기생충..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직..

용인역삼지역주택조합 시공사선정 ..

양천구의회, 강평 끝으로 ‘2019년 ..

양천구, 12일(목)까지 ‘2020년 겨..

내년 1분기부터 주택연금 가입 연령..

양천구,"이웃을 위한 따뜻한 협약"

회사소개 | 공지사항 | 게시판운영원칙 | 기자회원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안내 | 권리침해신고 | 편집원칙 | 기사배열 책임자 : 김중현

 제호·법인명: 데일리시사닷컴 / 사업자등록번호: 117-14-55722 /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목동파라곤 105-2005  / 발행인·편집인 : 김태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현
개인정보책임자 : 김중현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409/등록일 2010년11월 15일 / mail: daily-sisa@daum.net / Tel: 02-702-4281 / Fax : 02-702-4281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